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년7월7일 집에서 이젠 다시 집으로
도착했을 때부터 길거리에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조차 정겨웠는데
대화를 나누었을 분들, 제 이름...닉을 불러주셨던분들.
모임을 가졌지만 대부분 처음 뵙는 분들, 그래서 어색한 대화, 잠시잠시 어색한 정적, 어색한 웃음, 어색한 마음
하지만 그래서 즐거웠던 시간들

이대로 머무르고 싶지만 지금 떠나지 않으면 알수없는 기쁨이라는것을 알기에
머무른다고 가질수있는 즐거움이 아니기에...

I love lovely here.
사랑했어요. 사랑해요. 사랑할거에요.
(분명 아마 혼자만의 느낌일지도)

작별은 아니지만 작별같은 느낌
by 사바욘의_단_울휀스 | 2007/07/07 18:50 | 한국방문기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danwlfn.egloos.com/tb/357592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